메뉴 건너뛰기

삼손5

광교산울교회 2014-08-19 09:39:51

2014. 8.17. 광교 산울교회 어린이 설교, 윤성진 목사

본문 | 사사기 16:16-17(새번역)

16. 들릴라가 같은 말로 날마다 끈질기게 졸라대니까, 삼손은 마음이 괴로워서 죽을 지경이 되었다.
17. 하는 수 없이 삼손은 그에게 속마음을 다 털어 놓으면서 말하였다. "나의 머리는 면도칼을 대어 본 적이 없는데, 이것은 내가 모태에서부터 하나님께 바쳐진 나실 사람이기 때문이오. 내 머리털을 깎으면, 나는 힘을 잃고 약해져서, 여느 사람처럼 될 것이오."

다윗3

2014.11.07

사울4

2014.10.27

사울 3

2014.10.17

사울2

2014.10.09

사울1

2014.10.02

다윗 2

2014.09.22

다윗 1

2014.09.19

삼손(6)

2014.09.13

삼손5

2014.08.19